2020.07.13 (월)

  • 비18.2℃
  • 비백령도18.2℃
  • 비북강릉17.7℃
  • 비서울18.0℃
  • 비인천18.0℃
  • 비울릉도17.9℃
  • 비수원18.5℃
  • 비청주18.3℃
  • 비대전17.7℃
  • 비안동17.5℃
  • 비포항18.8℃
  • 비대구18.2℃
  • 비전주19.6℃
  • 비울산18.9℃
  • 비창원18.9℃
  • 비광주20.8℃
  • 비부산18.7℃
  • 비목포24.0℃
  • 비여수19.7℃
  • 흐림흑산도23.7℃
  • 비홍성(예)18.1℃
  • 비제주26.5℃
  • 박무서귀포23.6℃
대한치매학회, 치매 연구 발전을 위한 첫 국제학술대회 ‘IC-KDA 2019’ 개최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 · 의료

대한치매학회, 치매 연구 발전을 위한 첫 국제학술대회 ‘IC-KDA 2019’ 개최

- 알츠하이머 유전자 분야의 저명한 연구자 존 하디 등 유수한 해외 석학 다수 참석
- 세계 20개국 600여명 참여… 국내 치매 전문가들에게 연구 발전 도약의 기회될 터

  • 기사입력 2019.05.29 11:53

대한치매학회(이사장 김승현)에서 주최하는 국제학술대회 ‘IC-KDA(International Conference of Korean Dementia Association) 2019’가 오는 5월 31일부터 6월 1일까지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다. “알츠하이머병 및 치매의 새로운 개념 탐구(Exploring the novel concepts of Alzheimer's disease and other dementia)”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미국, 영국을 포함한 전세계 20개국에서 600여명이 참여하는 대한치매학회 주최 첫 국제 행사이다.

 

‘IC-KDA 2019’의 의장을 맡은 대한치매학회 김승현 이사장(한양대병원 신경과 교수)은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알츠하이머병 등 치매 분야에서 유수한 국외 석학들을 초청하여 최신 연구에 대한 소통의 장으로 삼고 학문적, 문화적 경험을 공유할 기회를 마련하고자 했다”며, “치매 연구의 지평이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여러 생체표지자(biomarker)에 대한 지식이 축적되고 있는 현 시점에 알츠하이머병 및 치매의 새로운 개념에 대해 연구자들의 아이디어와 학술적 성과를 나누는 것은 매우 시의적절한 주제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번 국제학술대회는 알츠하이머병과 치매 분야에서 중요한 영향력을 미친 오피니언 리더들을 초청했다. 알츠하이머병을 생체표지자로 재정의한 미국 메이요 클리닉의 클리포드 잭 주니어 박사(Clifford R. Jack, Jr)와 신경영상을 통해 알츠하이머병 조기 발견에 기여한 미국 캘리포니아 버클리 대학의 윌리엄 자거스트 박사(William Jagust),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한 신경퇴행성질환의 유전학적 원인을 발견한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존 하디 박사(John Hardy) 등 그들의 주요 연구결과에 대한 발표를 듣고, 토론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 

 

이 외에도 국제학술대회가 진행되는 이틀 동안 9개의 세션과 2번의 심포지엄을 통해 총 25개의 연제가 발표되며, 포스터 세션에서는 총 202개의 포스터 발표가 이뤄진다. 첫째 날 진행되는 주요 세션은 ▲알츠하이머병 신경영상에 대한 최신정보(Update of Neuroimaging in Alzheimer's Disease(AD)), ▲알츠하이머병 신경염증의 지평선을 넘어서(Over the horizon of neuroinflammation of AD), ▲알츠하이머병의 기초과학에서 중개과학까지(Basic to Translational Science for AD)가 있으며, 둘째 날 주요 세션은 ▲국내 알츠하이머병 혈액 생체표지자 개발의 실질적 발전현황(Practical advances in Alzheimer’s disease blood biomarker development in Korea), ▲신경심리학과: 치매 통합관리의 최신지견(Neuropsychology: Dementia care update), ▲치매 유전학의 발전(Advances of genetics in dementia)이 진행될 예정이다. 

 

국제학술대회 ‘IC-KDA 2019’의 학술의장을 맡은 박기형 교수(가천의대 길병원)는 “대한치매학회에서 주최하는 첫 국제학술대회인만큼, 우리나라가 가진 강점을 보여주고, 해외 연구자들과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라며, “이번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참석자들 간의 적극적인 교류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되고, 향후 임상연구자, 신경심리학자, 기초과학자 등 치매 관련 종사자들이 협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면서 우리나라 및 전 세계의 치매 연구가 보다 진취적인 결과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