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6 (일)

  • 구름조금속초18.1℃
  • 구름많음25.4℃
  • 흐림철원25.5℃
  • 구름많음동두천26.1℃
  • 구름많음파주23.7℃
  • 구름많음대관령15.3℃
  • 구름많음백령도16.3℃
  • 구름많음북강릉17.6℃
  • 구름조금강릉21.2℃
  • 맑음동해16.9℃
  • 구름많음서울26.0℃
  • 구름많음인천22.1℃
  • 구름많음원주25.4℃
  • 구름많음울릉도15.0℃
  • 구름많음수원23.6℃
  • 구름조금영월23.7℃
  • 구름조금충주26.7℃
  • 흐림서산22.8℃
  • 구름조금울진18.4℃
  • 구름많음청주26.7℃
  • 구름많음대전26.3℃
  • 구름많음추풍령25.1℃
  • 구름많음안동23.4℃
  • 구름많음상주26.3℃
  • 구름많음포항19.3℃
  • 구름많음군산20.9℃
  • 흐림대구22.3℃
  • 흐림전주22.1℃
  • 흐림울산18.4℃
  • 흐림창원19.8℃
  • 구름많음광주24.0℃
  • 흐림부산19.9℃
  • 구름많음통영21.1℃
  • 흐림목포21.4℃
  • 흐림여수21.3℃
  • 구름많음흑산도20.8℃
  • 흐림완도22.9℃
  • 구름많음고창21.9℃
  • 흐림순천21.7℃
  • 구름많음홍성(예)23.4℃
  • 구름많음제주21.6℃
  • 구름많음고산20.6℃
  • 구름많음성산22.2℃
  • 구름많음서귀포23.9℃
  • 흐림진주22.1℃
  • 구름많음강화21.9℃
  • 흐림양평26.2℃
  • 구름많음이천26.2℃
  • 구름많음인제23.8℃
  • 구름많음홍천25.7℃
  • 구름조금태백15.7℃
  • 구름많음정선군19.7℃
  • 구름많음제천24.1℃
  • 구름많음보은25.4℃
  • 구름많음천안23.4℃
  • 구름많음보령20.9℃
  • 구름많음부여24.9℃
  • 구름많음금산26.0℃
  • 구름많음부안21.0℃
  • 구름많음임실22.6℃
  • 구름많음정읍22.0℃
  • 흐림남원24.7℃
  • 구름많음장수22.7℃
  • 구름많음고창군22.0℃
  • 구름많음영광군21.1℃
  • 흐림김해시20.9℃
  • 구름많음순창군24.7℃
  • 흐림북창원20.5℃
  • 흐림양산시20.7℃
  • 흐림보성군24.0℃
  • 흐림강진군23.3℃
  • 흐림장흥24.0℃
  • 흐림해남21.7℃
  • 흐림고흥22.7℃
  • 흐림의령군22.9℃
  • 흐림함양군24.0℃
  • 흐림광양시22.7℃
  • 흐림진도군21.0℃
  • 구름많음봉화21.3℃
  • 구름조금영주26.0℃
  • 흐림문경25.0℃
  • 구름많음청송군19.1℃
  • 구름많음영덕18.3℃
  • 흐림의성24.8℃
  • 흐림구미26.7℃
  • 구름많음영천20.6℃
  • 구름많음경주시19.7℃
  • 흐림거창24.0℃
  • 흐림합천24.5℃
  • 흐림밀양21.8℃
  • 흐림산청21.9℃
  • 흐림거제21.1℃
  • 흐림남해22.3℃
한국페링제약, 세계 야뇨증의 날 맞아 ‘야뇨증’ 질환 인식 제고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한국페링제약, 세계 야뇨증의 날 맞아 ‘야뇨증’ 질환 인식 제고

- 생활습관 교정으로만 접근해 방치하면 아동의 자존감 및 학업 성취도에도 큰 영향 미쳐
- 야뇨증은 야간다뇨, 방광용적 저하 등 의학적 문제로 발생, 적절한 치료 필요해

  • 기사입력 2019.05.29 11:23

 

한국페링제약(대표이사 최용범)은 5월 28일 세계 야뇨증의 날(World Bed Wetting Day)을 맞아 야뇨증에 대한 잘못된 오해를 바로잡고, 질환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야뇨증은 소아가 수면 중에 자기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을 지리는 증상을 말하는 것으로3, 전세계적으로 만 5세의 아동 중 약 15-20%가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i] 현대의학으로 치료 가능한 질환이지만, 보호자들의 잘못된 인식으로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는 일이 많은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1 

 

올해 2월 소아비뇨기과학회지(Journal of Pediatric Urology)에 발표된 ‘야뇨증의 이해와 오해: 환자와 의료진 대상 조사(Understanding of and misconceptions around monosymptomatic nocturnal enuresis: findings from patient and physician surveys)’에 따르면, 사람들은 야뇨증이 여러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발생되는 의학적 질환이 아니라 단순히 심리적인 요인으로만 발생된다는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1 특히 일반인은 물론 의료계 종사자에서도 야뇨증에 대한 오해가 심각하며, 치료 역시 가이드라인에 맞지 않게 이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1  

 

또한 환자와 보호자들은 야뇨증이 오랜시간 집중력을 유지하지 못하는 것(28%), 학교 생활에서의 집중력을 유지하는 못하는 것(29%), 수면장애(21%)와 같은 행동 문제와 관련이 있다고 답변했다.1 이러한 증상들은 아동의 학업 성취도에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 그럼에도 대다수의 부모가 적절한 치료보다는 생활 습관 교정만을 의존하며, 약 절반 가량이 병원에 방문 하지 않고 있어 야뇨증에 대한 치료 문제는 더욱 장기화 되고 있다고 보고하였다.1 실제로 또 다른 연구에서도 만 7세 아동의 5~10%가 주기적으로 야뇨증을 경험하고, 일부는 10대 이후 성인에서도 지속되는 사례가 보고된 바 있다.[ii] 

 

한국페링제약 최용범 사장은 “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어린이들이 오줌싸개 등으로 불리며 놀림에 대상이 되지만, 정작 부모는 아이가 크면서 나아질 것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며 “성장기 어린이의 성격 형성이나 정신적, 사회적 건강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질환인 만큼, 대중 및 보건의료전문가에게 야뇨증은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는 공감대 형성과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대한소아배뇨장애야뇨증학회에서는 올해 세계 야뇨증의 날의 슬로건인 ‘이제는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Time to Take Action)’라는 주제로 일반 대중 및 의료진에게 야뇨증은 치료가 가능하고,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인포그래픽과 동영상 자료 등을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야뇨증이란?

 

야뇨증이란 만 5세 이상의 아동이 수면 중 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3 대부분 야간다뇨 또는 방광 기능 저하가 원인이다.4 수면 중 기상하지 못하는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4 일차성 야뇨증은 심리적 원인으로 유발되는 것은 아니다.2 야뇨증은 아동기에 흔히 나타날 수 있는 의학적 증상으로 만 7세 아동 5~10%가 주기적으로 야뇨증을 경험하며 십대를 넘어 성인이 돼서도 없어지지 않는 사례도 존재한다.

 

세계 야뇨증의 날에 대하여 

세계 야뇨증의 날은 야뇨증이 흔히 발생할 수 있으며 치료가 필요한, 또 치료가 가능한 질환이라는 대중과 의료계의 인식 향상을 위해 지정되었다. 매년 5월 마지막 화요일로 2019년 세계 야뇨증의 날은 5월 28일이다. 올해 주제는 야뇨증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를 위한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 아직 할 일이 많다는 의미를 담아 “이제는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Time to Take Action)”로 선정되었다. 더 자세한 정보는 www.bedwetting.co.kr을 참조하면 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