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조금속초25.9℃
  • 구름많음22.3℃
  • 구름많음철원22.4℃
  • 구름많음동두천22.4℃
  • 구름많음파주21.7℃
  • 구름많음대관령18.7℃
  • 안개백령도18.8℃
  • 구름많음북강릉25.8℃
  • 구름많음강릉26.8℃
  • 구름많음동해25.6℃
  • 박무서울22.8℃
  • 박무인천21.1℃
  • 구름많음원주22.7℃
  • 구름많음울릉도20.9℃
  • 박무수원22.0℃
  • 구름많음영월22.0℃
  • 구름많음충주22.9℃
  • 흐림서산21.9℃
  • 구름많음울진21.4℃
  • 구름많음청주22.6℃
  • 구름많음대전22.3℃
  • 흐림추풍령20.7℃
  • 구름많음안동22.0℃
  • 구름많음상주22.4℃
  • 구름조금포항24.2℃
  • 흐림군산21.7℃
  • 흐림대구21.8℃
  • 흐림전주21.8℃
  • 구름조금울산22.6℃
  • 흐림창원22.5℃
  • 흐림광주21.5℃
  • 구름많음부산24.5℃
  • 구름많음통영22.0℃
  • 흐림목포20.6℃
  • 흐림여수21.8℃
  • 흐림흑산도19.2℃
  • 구름많음완도20.0℃
  • 흐림고창21.6℃
  • 흐림순천21.8℃
  • 박무홍성(예)21.7℃
  • 박무제주20.4℃
  • 흐림고산20.6℃
  • 흐림성산23.9℃
  • 흐림서귀포22.6℃
  • 구름많음진주21.5℃
  • 구름많음강화20.6℃
  • 구름많음양평21.5℃
  • 구름조금이천22.4℃
  • 구름많음인제22.9℃
  • 구름많음홍천21.4℃
  • 구름많음태백20.7℃
  • 구름많음정선군21.6℃
  • 구름많음제천22.1℃
  • 구름많음보은22.0℃
  • 구름많음천안21.6℃
  • 구름많음보령22.4℃
  • 구름많음부여21.8℃
  • 구름많음금산20.8℃
  • 구름많음22.6℃
  • 구름많음부안20.2℃
  • 흐림임실20.5℃
  • 흐림정읍20.9℃
  • 흐림남원21.3℃
  • 흐림장수20.5℃
  • 구름많음고창군21.6℃
  • 흐림영광군21.2℃
  • 구름많음김해시23.2℃
  • 흐림순창군21.5℃
  • 구름많음북창원24.1℃
  • 구름많음양산시24.0℃
  • 흐림보성군22.9℃
  • 흐림강진군21.4℃
  • 흐림장흥21.2℃
  • 흐림해남20.0℃
  • 흐림고흥22.1℃
  • 흐림의령군22.8℃
  • 흐림함양군22.5℃
  • 흐림광양시21.9℃
  • 흐림진도군20.7℃
  • 구름많음봉화21.4℃
  • 흐림영주19.9℃
  • 구름많음문경21.8℃
  • 구름많음청송군21.1℃
  • 구름많음영덕23.1℃
  • 흐림의성21.1℃
  • 흐림구미22.9℃
  • 흐림영천21.6℃
  • 구름많음경주시23.9℃
  • 구름조금거창20.8℃
  • 흐림합천21.6℃
  • 흐림밀양21.6℃
  • 흐림산청22.3℃
  • 구름많음거제22.6℃
  • 흐림남해22.1℃
요랄라 요구르트맛 스파클링, 델몬트주스 소병 제품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수상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

요랄라 요구르트맛 스파클링, 델몬트주스 소병 제품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19' 본상 수상

- 요랄라, 마셨을 때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감정을 라벨, 뚜껑, 바코드 등에 담아 브랜드 정체성 표현
- 델몬트주스, 햇살 가득 받은 신선한 과일 원료 사용한 점 알리기 위해 태양 모티브로 한 디자인 적용

  • 기사입력 2019.08.21 11:02

 

요랄라 스파클링 2_2019레드닷어워드.jpg

 

롯데칠성음료의 ‘요랄라 요구르트맛 스파클링’과 ‘델몬트주스 180ml 소병’ 제품이 독일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Dot Design Award) 2019’ 패키징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인 위너(WINNER)로 선정됐다.

 

요랄라 요구르트맛 스파클링은 탄산의 청량감에 요구르트 발효액을 더해 상큼하고 달콤한 맛을 살린 제품으로, 제품명 또한 요구르트와 흥얼거림의 의성어 ‘라라(LaLa)’를 합성해 만들어졌다. 제품 디자인에 귀여운 캐릭터의 윙크하는 표정, 웃는 표정, 상큼한 표정 등 요랄라를 마셨을 때 느낄 수 있는 감정들을 라벨, 뚜껑, 바코드 등 다양한 디자인 요소를 활용해 담아낸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다양한 패턴들이 용기에 양각으로 인쇄되어 음료를 마시는 동안 입안에서 느껴지는 요구르트 맛과 탄산의 톡톡 쏘는 청량감이 손의 촉감으로 전해지도록 한 점도 주목을 받았다.

 

델몬트주스는 햇살을 가득 받고 자란 건강하고 신선한 과일을 원료로 사용한 점을 부각시키기 위해 태양을 모티브로 한 기하학적인 디자인이 적용된 제품이다. 주스의 내용물 색상과 조화를 이루며 과일별 정체성이 드러나도록 삼각형 패턴 디자인이 적용되어 가시성을 높인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곡선 구간이 없는 일자형 유리 용기를 활용해 내구성을 강화한 점도 돋보였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두 제품 모두 자체 디자인센터에서 용기 및 라벨 디자인에 대한 기획, 설계, 제작 등 모든 과정을 주도한 것으로도 의미가 깊었는데 글로벌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까지 하게 되어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지난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8’에서 칠성사이다 빈티지 패키지가 패키징 부문 본상을 받은 데 이은 쾌거로 앞으로도 더 나은 사용자 친화적 패키징 디자인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955년 독일 노르트하임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 주관으로 시작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의 ‘IDEA’,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매년 제품 디자인,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디자인 콘셉트 등 3개 부문으로 나누고 디자인 혁신성, 기능성, 사용편리성, 심미성, 내구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올해는 전 세계 50개국에서 5,500여 개 작품이 출품되어 경합을 벌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